관리 메뉴

J Family Story

음악회 즐기기 본문

호주에서 산다는 것

음악회 즐기기

Energise-r 2018.06.14 08:00

한국에서는 종종 공연을 보러 다녔는데, 해외에 살면서는 비싼 티켓 가격에 선뜻 가기가 쉽지 않다. 아이가 생기기 전에는 그래도 몇 번 다녔는데, 재의 없이 남편과 단둘이 데이트는 참 오랫만이다. 재의를 그 시간 동안 봐 준 친구에게 더없이 감사할 뿐...


이 날 공연은 퀸즐랜드 대학교 오케스트라의 정기 공연으로, 전좌석 티켓이 30달러라는 파격가였다. 무대 바로 가까이에서 멋진 공연을 즐길 수 있었다. 


공연 중에는 촬영 금지이니, 시작 전에 몇 컷 남겨 본다. 간만의 커플 셀카와.... 음을 맞추며 준비중인 관현악단의 모습이다. 전면의 오르간이 멋드러지다. 



중간 인터미션 때 나와서 또 한 컷... 간만의 데이트인데, 사실 둘 다 이 날 감기와 과식으로 몸 상태가 별로 안 좋았다. 음악회가 끝나자마자 서둘러 재의를 데리러 갔다. 이제 둘 다 40대가 되고 보니, 둘만의 시간이 별로 없을수록 따로 시간을 만들어야 할 필요성을 절실히 느낀다. 다음 번 데이트 아이템도 또 궁리해봐야겠다. 


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