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J Family Story

론파인 동물원 본문

해피육아

론파인 동물원

Energise-r 2022. 8. 25. 07:00

며칠 전 학교 소풍으로 론파인 동물원을 다녀온 아드님..그런데 단체로 다니다보니 자기 보고 싶은 건 충분히 보지 못했나 보다. 또 동물월 타령을 하기에...아예 온 가족이 애뉴얼 패스를 받고 입장했다.

 

처음 본 녀석은 타즈매니안 데빌... 야행성 동물이라 원래는 보기 힘든데 웬일로 오늘은 밖에서 활발하게 행보하고 있었다.

코알라도 원래 잠만 자는 애들이 대부분인데, 이 날은 먹는 녀석, 똥 싸는 녀석, 싸우는 녀석, 바닥을 뛰어가는 녀석...아주 활동적이었다.

캥거루는 언제 봐도 친근한 편이다. 물론 파우치 뱃 속에 새끼 캥거루 조이가 있을 때에는 건드리면 펀치를 맞을 수도 있다. 소풍 때 그런 친구가 있었다고 아들 녀석은 잔뜩 얼어서 멀찌감치 서 있는다.

웜뱃 있는 데에서는 혼자 막 뛰어가더니 웜뱃인 척 하고 있는 아드님.. 열 살이 되도 이리 계속 귀여울까 싶다.

여튼 이제 연간 회원권을 끊었으니 부지런히 놀러 가야겠다.
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