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J Family Story

<마지막 강의> 와 < 폰더씨의 실천하는 하루> 본문

볼 꺼리, 읽을 꺼리

<마지막 강의> 와 < 폰더씨의 실천하는 하루>

사용자 Energise-r 2019. 5. 27. 08:00

원래 자기계발서 종류는 썩 좋아하지 않는다. 그런데 요즘은 바닥을 치는 내 자신을 좀 끌어올릴 뭔가가 필요했다. 그래서 마침 중고까페에 올라온 이 두 책을 구입해 읽게 되었다. 

 

 

내 마음에 와 닿았던 몇 구절을 정리해 놓고 종종 들여다 보려 한다. 

 

우선 <마지막 강의>의 저자는 나와 그리 멀지 않은 나이에 암 선고를 받고 가족들과의 이별을 준비해야 한다는 점에서 남는 메시지들이 있었다. 나 또한 그 또래의 어린 아들을 두고 있기 때문에.... 대중에게는 교수라는 타이틀로 기억될 저자이겠지만 아이들에게는 언제까지나 아빠로 남아있겠지.... 저자가 아주 어릴 적 디즈니랜드 이매지니어로의 꿈을 이루는 부분 또한 인상적이었다. 나에게는 간절함이 결여되어 있구나, 하는 생각이 다시금 들었다. 

 

<폰더씨의 실천하는 하루>를 보며 가장 마음에 들어온 대목은...

  - 남 탓하기 그만

  - 행복을 선택하자

  - 두려움 너머에 길이 있다... 등이 있다.

이 밖에도 '영험해서 기우제에서 춤만 췄다 하면 비가 오는 것이 아니라, 실은 비가 올 때까지 춤을 춘다는 것' 그리고 '전반전의 점수는 중요하지 않다' 등의 메시지를 던져준 에피소드들도 기억이 난다.

 

책 제목 그대로, 결국 '실천'이 없이는 공허할 뿐이다. 나에게 필요한 것도 한 발짝 더 내딛을 근성이다. 
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