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J Family Story

에어리 비치(Airlie Beach) - 휴가 첫 날, 공항과 숙소 본문

호주에서 산다는 것

에어리 비치(Airlie Beach) - 휴가 첫 날, 공항과 숙소

Energise-r 2018. 12. 27. 07:00

재의 학교는 방학을 한 주 먼저 한 덕분에.... 극 성수기를 피해서 휴가를 다녀왔다. 해밀턴 아일랜드와 케언즈에서의 기억이 좋아서 그 근처인 에어리 비치 (Airlie beach)를 행선지로 정한 건 이미 6개월 전이었다. 신용카드 마일리지로 항공료를 구매하고 리뷰 좋은 숙소도 고르고 골라 예약해 두었는데....막상 하루 전날 숙소에서 문제가 생겼다며 근처 다른 숙소로 옮겨 주겠다는 연락을 받아서 기분이 그리 안 좋은 터였다. 

 

게다가 일기예보는 내내 비.... 출발하는 날 브리즈번의 날씨는 화창했는데....

 

간만의 비행기 여행이라 재의도 신이 났는지 자기 가방을 야무지게 챙긴다. 

 

 

공항에 일찍 도착한 덕분에 맥주도 한 잔....재의는 내내 싱글벙글 장난이다. 

 

 

한 시간 반 정도 비행기를 타고 가는 시간도 지루하지 않게 잘 보냈다. 

 

 

그러나...에어리비치에 도착해 보니 먹구름 잔뜩.....

재의는 우리 차보다 신식인 렌트한 자동차에 마냥 신이 났지만 날씨 때문에 좀 실망스러운 마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었다. 

 

 

하루 전날 급히 바뀐 숙소 (Apartments Summit)는 다행히 나쁘지 않았다. 아파트먼트 타입의 넓직한 숙소라 재의는 또 맘에 든단다. 

 

 

 

내일부터는 날씨가 좀 좋아지길 바라며...우리는 숙소에서 저녁을 해결하고 영화를 보는 것으로 하루를 마무리했다. 

 
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