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 메뉴

J Family Story

에어리 비치(Airlie Beach) - 둘째 날, 안 도와주는 날씨 본문

호주에서 산다는 것

에어리 비치(Airlie Beach) - 둘째 날, 안 도와주는 날씨

Energise-r 2018. 12. 31. 07:00

여행 (2018/12/27 - [호주에서 산다는 것] - 에어리 비치 - 휴가 첫 날, 공항과 숙소) 둘째 날 아침... 재의가 좋아하는 팬케이크도 먹고 시내 풍경도 좀 익힐 겸.... 에어리 비치의 중심가로 갔다. 

 

참으로 아담한 맥도널드였다. 놀이터 없는 맥도날드라니...

 

 

바로 옆에 있는 가게들을 둘러보다 그나마 날씨가 나을 거라는 모레로 스노쿨링 데이트립을 예약했다. 그리고 비오는 날 할 만한 꺼리들도 추천받을 수 있었다. 

 

 

바로 옆 울리에서 장을 좀 보고.... 까페에 들어가 모닝커피를 한 잔 했다.

 

 

큰 트리가 보여 반가워 뛰어 갔는데...금새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. 

 

 

비오는 날 가기 좋다고 추천을 받은 Cedar Creek Falls로 향했다. 그런데 웬 걸... 비가 너무 많이 와서 도로가 물에 잠겼고 물살이 너무나 세찼다. 그래서 우리 뿐 아니라 다른 방문객들도 발길을 돌려야했다. 

 

 

그냥 집에 들어갈 순 없지...우리는 에어리 비치의 라군으로 갔다. 비가 오고 날이 차서...우리 뿐이었다. 그래도 재의는 신이 나서 스노쿨링 기어를 쓰고 수영을 했고, 남편은 새로 산 수중 카메라를 테스트했다. 

 

 

감기 걸릴세라 금새 나와서 숙소를 어슬렁 거렸다. 

 

 

수영장이야 그림의 떡이고.... 탁구대가 있어서 재미있게 탁구(-라기보다는 공줍기 놀이)를 했다. 

 

 

이렇게 아쉬운 하루가 갔다. 날씨 예보가 바뀌기만을 바라며 일찌감치 잠자리에 들었다. 

0 Comments
댓글쓰기 폼